혼산 멍 때리는 산행 알바 주의

등산로를 한참 벗어나고 엉뚱한 등산로 알바하던 날.

나 홀로 산행 일명 혼산을 하다 보면 가끔 시간이 충분해서 조용하고 여유로울 때 산을 즐기면서 무아에 빠저 그저 걷기만 할 때가 있습니다.

어디로 가는지 얼마나 갔는지 생각도 없이 그냥 산 길 따라 가다 보면 어! 이 길이 아닌데 하고 살펴보면 가려고 했던 길이 아닌 것을 알게 되어 되돌아 오게 됩니다.


다시 길을 챙기고 가다 보면 또 엉뚱한 데로 한참 빠진 것을 알게 되지요.   
좀 더 먼 곳을 산행 한다 생각하고 또 되 돌아 옵니다.

때로는 가다 보면 길이 점점 험해 집니다.
잠시 전만 해도 길이 좋았는데 잠시 멍 때리다 보면 아주 험한 길에 와있습니다.
갈 수록 길도 아니고 잘 못 들어 선 것을 알게 되지요...    

이 때는 등산로에서 이미 많이 벗어 난 후입니다.


부랴부랴 등산 앱을 켭니다.
다행이 GPS가 터지네요. ^^
가끔 GPS까지 안 터지고 한참 벗어 났을 때는 진행 방향에서 좌 우 어느 쪽으로 벗어 난것인지 정확히 파악 해야 합니다.

점점 더 엉뚱한 데로 갈 수가 있기 때문에 가급적 빠르게 능선이나 조금이라도 높은 곳으로 이동해서 GPS를 잡아야 목적지와 진행 방향의 이탈 범위와 방향을 할 수 있습니다.

정상적인 등산로에서 어느 방향으로 벗어 났는지 알고 난 후에 침착하게 행동해야지 허겁지겁 현재를 벗어 나겠다는 조급한 마음으로 알지도 못하는 방향으로 냅다 달리다가는 알바 주의 정도가 아니라 그날 등산은 커녕 정말 큰일 덤테기 쓸 수도 있습니다.


아주 나쁜 상황이 아니라면 정상 등로를 확인 하고 한 방향으로 가다 보면 좋은 길을 만나지만 가끔 한참 하산 한 산을 다시 등산 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이 때 짜증 내면 아주 힘들지요. ^^


오늘 등산은 산 봉오리 하나 더 올라야지...
하면 덜 힘듭니다.


더 좋은 방법은 멍 때리는 등산을 하면 언제 올랐는지 모르게 봉오리에 올라와 있습니다.
이 때 정신 차리고 정확한 하산 길을 확인하고 또 확인해야 합니다.

산 봉오리에서는 몇군데 큼지막한 하산 길이 비슷 비슷하게 나있지요.
정상이나 산 봉오리에서 오래 쉬면서 디카 놀이 한다고 왔다 갔다 하다 보면 방향감각이 꼬여서 올라왔던 등로가 여긴가 저긴가 헷갈리기 일수입니다.ㅋㅋ


비슷해서 한참 가다 보면 아까 왔던 길 아니가 ?
하거나 원점 회귀 하려는데 완전 딴 길 아니가?
하면 알바가 시작되지요..ㅋㅋ


아래 이미지는 낙동정맥 문복산 갔다가 원점 회귀 하면서 봉오리 마다 알바 한 등산 궤적입니다. 
그날 멍때리는 산행 하면서 어찌 돌아 왔는지 모르게 힐링한 산행이 기억납니다.

하지만 낯선 곳 큰 산에서 멍 때리다가 도나 시 경계를 넘어서 하루 만에 돌아 오지 못 할 수도 있게 됩니다.

모르는 큰 산에서 혼산 할 때는 절대로 정신 똑바로 차리고 등산앱 자주 보며 멍 때리는 산행 해서는 안됩니다.

혼산 주의혼산 주의

이미지를 보면 정상에서 왔던 방향을 신경 쓰지 않고 두 번이나 내려갔다가 돌아온 궤적이 보입니다.

두 번째 봉오리에서 또 잘 아는 등산로라고 이정표도 안보고 좀 내려가다가 아니네 하고 돌아 왔습니다.

세 번째 봉오리에서는 아무도 없고 조용한 혼산길에 흠뻑 젖어서 노래 부르며 한참 내려갔는데 잘 알고있는 누운 소나무가 안 나와서 잘못 온 것을 깨닫고 다시 올라간 궤적을 보입니다.

평소 잘 아는 산이기 때문에 멍 때리다가 헤맨 등산 궤적입니다.
산에서 잠시 잠시 알바 할 수도 있지만 시간과 체력 환경 등을 고려해서 멍 때리는 산행은 주의 해야 합니다.
산에서 헛고생은 아주 위험하기 때문입니다.
 



 연관글
목록  

안개낀 신불산 신불재

대한민국 100대명산 칠갑산 등산후기

신불산의 아름다운 가을 풍경

낙동정맥 간월산 설산 등산후기

명산100 도전과 건강 회복

100대명산 내연산(內延山)등산후기.

100대명산 관악산 서울대코스 등산 후기

100대 명산 계룡산 등산 후기
등산지도 볼 때 유용한 돋보기 소프트웨어

금정산 고당봉(姑堂峰)등산후기

신불산 쉬운코스 초겨울 등산 후기

나의 오래된 등산 사진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