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로의 계단 길

등산로에서 만나는 계단길 

등산을 하다보면 계단길을 흔히봅니다.
철계단, 나무계단,돌계단 , 간이 침목계단 등 산에서 만나는 계단길을 새삼 말 할필요도 없을만큼 왼만한 산에는 다 계단길 구간이있습니다.

 

어떤 곳에는 계단길이 없었을 때는 어떻게 다녔을까 하며 계단길을 설치하며 고생 한 분들께 감사하는 구간은 많습니다.


그렇지만 때로는 거창한 계단길이 차라리 없었으면 하는 구간도 종종 봅니다.
크게 위험하지도 않고 급 경사도 아닌 곳이라면 토사가 휩쓸리지 않을 정도로 드문드문 약간의 계단이나 침목만으로 계단을 최소화 했으면 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하곤합니다.


사실 계단 길 보다 흙길을 걷는 등산로가 좋다는 것은 산을 다녀 본 사람이면 다 아는 사실입니다.
때로는 계단이 생기면 금방 계단 옆으로 또 다른 길이 하나더 생기는것을 봅니다.


어떤 이유에서 인진 몰라도 계단길을 두고 일부러 계단 옆 흙길로 가기 때문입니다.
이런곳은 크게 위험하지 않고 경사도도 낮은곳이라는 것을 알 수있겠습니다.

물론 위험 하지 않드라도 자연 훼손 방지를 위해서 계단길은 꼭 필요합니다.
그런 취지라면 큰 시설의 계단 보다는 간소하고 최소화 된 계단길을 만들면 어떨 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해 봅니다. 

요즈음 자주 보는 야자열매 매트는 가장 친환경적이며 토사유출도 맊을수있다고 생각하며 이런 마대길을 좀더 활용하는것 또한 계단길을 줄이는 효과가 나타 나리라는 생각입니다.


아래 사진은 어떤 이유에서인진 몰라도 계단길을 가지 않는 사람을 오래전에 찍은 사진 입니다.


등산로 계단 옆길DSLR-A300 | 18.0mm등산로 계단 옆길

등산로 계단 옆길등산로 계단 옆길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